Featured Image for This artist draws on Starbucks cups to turn waste into art
Art

This artist draws on Starbucks cups to turn waste into art

South Korean artist Soo Min Kim doesn’t see his used Starbucks cups as trash, but rather, he sees them as his canvas.

The Seoul-based illustrator gives life to his used cups by doodling around the coffee chain’s iconic mermaid logo. We’re not talking about misspelled customer names here, we’re talking about imaginative and surreal scenarios.

For instance, one of his works depicts the siren as a prize in a claw machine. Others imagine the character as a robot, a distraught commuter, and even as pop culture icons King Kong and Spider-Man.

[Cup Art] I Got You! (17.08.04) . 얼마전에 새로 장만한 소니 미러리스 a6300으로 찍어봤다. 전에 쓰던 모델도 소니꺼여서 조작의 큰 불편함은 없었으나, 기본 컴맹에 기계치다보니 사진을 바로 컴이나 폰으로 전송할 수 있다는걸 이제서야 알았다. 아아 나에게 세상은 너무 빠르다. #a6300

A post shared by Soo Min Kim 김수민 (@fseo) on

Incredible what you can do with a green marker, a used paper cup, and a lot of creativity. You can see more of Soo Min Kim’s work on Instagram.

[Cup Art] Marathon! (2017.8.19) . . 只今大阪です。 이 영상 찍으려고 일본까지 갔…;; #오사카 #겁나덥다 . . #soominkim #fseo #cupart #cup #art #starbucks #starbuckscupart #design #doodle #painting #illust #instaart #papercup #artwork #osaka #김수민 #컵아트 #스타벅스 #일러스트 #디자인 #일상 #イラスト #紙コップ #デザイン #スタバ #グリコ #大阪 #道頓堀

A post shared by Soo Min Kim 김수민 (@fseo) on

[Cup Art] I Am Connected! (2017.06.23) 연결되어 있지만 연결되지 않은 듯한.

A post shared by Soo Min Kim 김수민 (@fseo) on

[Cup Art] TAXI DRIVER 🚖 (1976) at 226 east 13st. NY. #jodiefoster 13살의 조디 포스터가 갈색 벽돌 건물 입구에 비스듬히 기대고 있는 유명한 스틸사진의 실제 위치를 찾기 위해 영화 <택시 드라이버>속 배경을 샅샅이 뒤졌다. 결국 피튀기는 클라이맥스가 펼쳐지는 바로 그 건물의 옆건물이었다. (트래비스와 대화하며 이 앞을 지나가는 씬이 나온다) 스틸사진은 아마도 그 촬영 중간에 찍은 사진일듯. 간판, 계단은 모두 바뀌고 갈색 벽돌의 아련한 흔적만 남았다.

A post shared by Soo Min Kim 김수민 (@fseo) on

[Cup Art] Tha Man Who Can't Remember (2016.12.22) 청문회 틀어놓고 일하다가 정신차려보니 이 그림이… #청문회 #기억이나지않습니다

A post shared by Soo Min Kim 김수민 (@fseo) on

<Escape!>(2012) 강의자료 만들어야해서 외장하드를 뒤지다가 나왔다. 무려 5년 전 작업. 스튜디오가 없어서 흰 캔버스 두개를 수직으로 세워놓고 촬영했던 기억이 난다. 그렇게 어딘가에서 탈출한 나는 지금, 잘 살고 있는가? 어쩌면 또다시 어딘가에 갇혀있는 건 아닐까? 눈 한 번 깜빡했더니 1/4분기가 끝나가고있다.

A post shared by Soo Min Kim 김수민 (@fseo) on

[컵아트] 이불킥!! (2017.08.14)😫 . . . #김수민 #컵아트 #종이컵 #스타벅스 #이불킥 #일러스트 #커피 #낙서 #디자인 #메이킹 #타임랩스 #잉여 #soominkim #fseo #starbucks #cup #coffee #cupart #papercup #papercupart #starbuckscupart #design #illustration #doodle #timelapse #video

A post shared by Soo Min Kim 김수민 (@fseo) on

Via Design Taxi

About the author

Inigo is a writer and graphic designer from Manila, Philippines. He is a soldier of love who will carry you on his strong back of awesomeness when the zombie apocalypse arrives.

FAEM (Found At E Minor) is a reader-generated video initiative from Lost At E Minor. From cool tech ideas, to inspiring art, music, travel and more. If you have a video (like this, for instance) you think we should feature, then tell us about it!

Leave a comment